라이프로그


홍준표의 '복귀 시사'나 안철수의 '은퇴 시사'나 정치, 사회



노트북, 25년 간의 다이어트의 결과


지방선거에서 야권의 대패 이후, 대선에서 패배하고도 자숙하지 못했던 두 인간이 표면적으로는 일선에서 후퇴했다. 그들이 그동안의 지지율 정체를 인정하지 않고 지방선거에서 회복을 노렸다. 그런데 대패했다는 것은 그 전의 지지율 저조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었음을 확인시켜 주는 것이었다. 그래서 상황을 받아들일 눈꼽만큼의 양심이라도 있었다면 정계 은퇴를 해야 마땅했다. 하지만 그들이 그럴 리는 없다. 그리고 그걸 명확하게 보여준다.

먼저 홍준표의 행태부터 보자.

http://v.media.daum.net/v/20180708151947354

"6.13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을 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는 지방선거 퍠배 이후 곧바로 당 대표직을 사퇴했다. 타의든 어쨎든 일선에서는 한발 물러선 모양새가 된 것이다. 그런데 한발 더 물러 서겠다면서 하는 이야기가 가관이다. 조건을 걸었다. '홍준표의 판단이 옳았다고 인정을 받을 때'라고. 그럴 때는 영원히 오지 않을 것이라는 건 삼척동자도 알지만 홍준표가 그걸 인정하겠는가. 홍준표가 기대하는 것은 김성태 주도의 비상대책위가 친박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나면 뭐든 핑계를 대고 다시 복귀하는 것이다. 생각이야 뭔들 못하겠는가. 자한당이 현 상태에서 수습될 가능성이 거의 없으니, 홍준표의 꿈을 적극 응원해 주자.

안철수도 지방선거 패배 이후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했다.구체적으로 맡은 직이 없으니 사퇴할 일도 없었다. 이 인간도 역시 정치에서 한발 더 물러서겠다고 했다. 그런데 그게 웃기기는 홍준표의 것 못지 않다. 한번 보자.

http://v.media.daum.net/v/20180709112025240?rcmd=rn

"지난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로 서울시장에 도전했다가 낙선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이 다시 부를 때까지 정치에서 물러나 있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주말인 6일 문화일보 기자와 만나 “국민이 다시 소환하지 않는다면 정치 일선에 복귀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국민이 소환하지 않는다면'이라고 단서를 붙인 것이 마치 그동안의 상황 파악 오류를 인정하는 듯 보인다. 그러나 안철수에게 '국민'이란 다수의 국민이었던 적이 한번도 없었다. 자신을 추종하는 무리들만이 안철수에게 '국민'이었으니 그 '국민'들이 조만간 안철수더러 나오라고 재촉할 게 뻔하다. 즉, 지방선거 패배의 광풍이 누그러지면 슬거머니 다시 돌아오겠다고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는 것이다.

야당들은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는 것을 이번 지방선거가 분명하게 보여 주었다. 그 환골탈태를 위해서 최우선적으로 도태시켜야 할 것들이 도태되기는 커녕 다시 돌아올 기회를 노리고 있다는 것은 분란의 씨앗이 여전히 살아 있다는 것이고, 그만큼 환골탈태의 희망은 적어졌다는 뜻이다. 누차 이야기했지만 그건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는 좋은 일이다. 그러니 홍준표의 꿈 못지 않게 안철수의 꿈도 응원해 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