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알파고가 이세돌에게 져 주었다고? 그래서. 정치, 사회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462964

인공지능 알파고가 인간 바둑을 이긴지 벌써 일년이 다되어 간다. 그 알파고가 익명으로 인터넷 바둑에서 프로 기사들을 상대로 60연승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우고 다시 등장했다. 그런데 그 전의 이세돌과의 대국에서 알파고가 일부러 져 주었다는 기사가 떳다. 한번 보자.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701127449g

"작년 3월 ‘세기의 대결’에서 인공지능(AI) 알파고에 이세돌 9단이 거둔 1승조차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가 일부러 져준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김 교수의 주장은 나름의 가설을 세우고 검증을 거친 결과다. 구글 딥마인드가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는 이상 ‘합리적 추론’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게 그의 설명. 일종의 소거법이다."
"최근 전세계 바둑 고수들과의 온라인 대국에서 60연승을 달린 뉴 알파고가 화제가 되면서 공개적으로 의혹을 제기하기로 결심했다는 김 교수는 “이세돌에 져줬다”는 사후적 주장 못지않게 “구글 딥마인드의 사과와 재발 방지가 필요하다”는 주문에도 방점을 찍었다."


나도 알파고가 5:0으로 이길 것이라고 보았는데 한판을 져서 의아하긴 했다. 나는 그때나 지금이나 구글이 한판 져 준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한판 져 준 것을 가지고 구글더러 사과를 하라고 요구를 했단다. 진짜로 구글이 져 주었는지 아니면 프로그램 버그인지는 구글이 실토하지 않는 이상 알 길은 없다.

하지만 구글의 입장에서 추론을 해 볼 수는 있다. 구글은 사기업이다. 이익을 추구한다는 뜻이다. 그들 입장에서 알파고가 인간을 5:0으로 이겨버리는 것이 유리할까? 아니면 한판 져 주는 것이 유리할까? 그 이후에 대중들이 보인 반응을 보면 한판 져주는 것이 훨씬 사람들에게 안도감과 경이로움을 주었다. 구글로서는 대성공이었다. 인공지능의 역량을 제대로 드러내 보이면서도 인간의 자존심을 무참하게 짓밟지는 않았으니 말이다. 정말 구글이 져 준 것이라고 하더라도 이런 구글의 전략에 대해 왜 사과를 요구할까? 구글은 무슨 잘못을 했길래 김교수는 구글이 사과해야 한다고 하나?

꼴통들이 지극히 사적인 개인 공간인 블로그에서의 오류를 핑계로 사과를 요구하곤 한다. 그것이 사과해야 할 공적인 것인지 아닌지는 상관없이 그저 상대방의 약점을 잡았다 싶으면 사과하라고 대드는, 꼴통들이나 하는 짓을 전문가가 하고 있다. 스스로 전문가라고 자부하는 인간들의 결벽증은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