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동상이몽에 나오는 가족주의 유감 이런저런 생각



동상이몽이라는 TV 프로그램이 있다. 프로그램 자체가 대상을 가족으로 한정지어 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경우 가족 문제를 공식 석상에 올려놓고 논의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보면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먼저 프로그램에 나온 몇 가지 경우를 보자.

[에피소드 1] 딸이 4명이 한 가족의 구성원 중 세째 딸이 비만이다. 엄마를 포함한 나머지 딸들은 정상 체중인데. 문제는 비만인 본인은 그 상태에 불만이 없는데 나머지 구성원들이 그 딸을 계속 살 빼라고 닥달을 한다는 것이다. 엄마의 논리는 '너가 불행해진다'였다. 다른 딸들도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다이어트를 강요하는 것에 대해 '가족이기 때문에 그럴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항변한다.

[에피소드 2] 당구에 재능이 있는 딸을 둔 부모의 이야기다. 그 딸은 미용에 관심이 있다는데 부모는 계속 당구 챔피언이 되라고 강요한다. 여기서도 부모의 논리는 '너를 위해서'다.

[에피소드 3] 이 가족의 문제는 엄마가 채식을 하니 자식들에게 원치 않는 채식을 강요하는 것이다.

[에피소드 4] 이 경우는 반대로 아버지가 에어로빅에 몰두하는 것에 대해 아들이 반대하는 경우이다.


이 에피소드들의 공통적인 문제점은 가족의 이름으로 그 구성원들에게 특정 방식을 강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점이다. 부모는 자식을 헌신적으로 사랑하고, 자식은 부모에게 효를 다해야 한다는 이데올로기를 오랫동안 강조해 온 한국 사회에서 이런 현상은 결코 이상한 것이 아니다. 그러니 TV에 나와 그걸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정말 그래도 되나? 이것은 바보같은 질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런 프로그램이 성립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많은 전통적인 가치관이 그렇듯이 가족 이데올로기는 옳지 않다. 무엇보다 그럴 수 있고, 그래도 된다는 생각에 근거가 전혀 없다. '왜' 그래야 하는지에 대해 질문을 던져보면 근거 없음이 바로 드러난다. 본인은 현 상태에 만족한다는데 '왜' 그게 불행하다고 할까? 개인의 행복과 불행은 지극히 주관적인 느낌이어서 어느 누구도, 설령 가족이라 하더라도 그것을 정의할 수는 없다. 그런데도 '그것은 불행이다' 또는 '미래에 불행해 질 것이다'라고 단정한다. '다 너를 위해서'라는 말로 포장된, 가족의 이름으로 행하여지는 구성원들에 대한 구속은 이제는 극복해야 할 구시대의 잔재일 뿐이다. 여기에는 무엇보다도 부모들의 각성이 필요하다.



덧글

  • 타마 2016/06/23 09:39 #

    뭐... 저것도 서로 관심이 있기에... 집착이 있기에 그런 것 이겠죠. 결국 조율의 문제...
    가족 구성원들이 평등하게 양보하는 부분이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가족주의 자체가 나쁘지는 않다고 봐요... 개인주의와 마찬가지로 그저 장단점이 있는 것.
  • asdf 2016/06/23 11:47 # 삭제

    딱 SBS식 방송이죠. KBS 안녕하세요. 지금은 주작하세요 수준이지만 그게 좀 흥한다 싶으니까
    어그로 끌리는 가족 가져와선 열심히 영상보면서 서로 분노하게 만들고 어설픈 화해로 박수갈채. 그리고 시청률 확보.
    대한민국 방송 수준 알만한거죠.
  • lovendread 2016/06/23 12:00 #

    서양에 비해 동양 특히 동아시아 국가들의 교육 가치관은 집단에 초점이 맞추어져있죠.
    과거 우리나라만 보아도 한명만 잘되도 집안을 일으킨다고들 하죠.
    이런 관습을 통해 개인은 철저하게 집단의 이익을 대변하고 그에 따라 움직였습니다.
    그리고 서양문물이 섞여가는 이 시대에는 개인의 이익이 기존 집단의 관습에 부딪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나오는 갈등 이야기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을 자극하기 좋은 공감거리죠.

    인간은 생존본능에 최우선의 가치를 두기에 개인의 성향은 생존가능성에 유리한 집단의식으로 변모하는 것입니다. 부모 개인의 이익의 가치를 가족이라는 집단의식으로 한평생 대변해왔다면 자식 개인의 가치성이 발휘될 때 제한적이고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겠죠. 물론 같이 살아왔기에 가족의 공감대도 의미가 있기에 서로 소통을 통해 이해해야겠죠.
  • Barde 2016/06/28 23:34 #

    "'다 너를 위해서'라는 말로 포장된, 가족의 이름으로 행하여지는 구성원들에 대한 구속은 이제는 극복해야 할 구시대의 잔재일 뿐이다. 여기에는 무엇보다도 부모들의 각성이 필요하다." 아직 수준이 많이 낮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