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유승준 입국 소송 유감 이런저런 생각



지금은 대중들에게 거의 잊혀진 유승준이라는 가수가 있었다. 이력을 보니 이 친구 나이가 벌써 40이 되었네. 세월 참 빠르다. 이 친구가 한국에 입국해야 겠다고 소송을 걸었다네. 그런데 그와 관련하여 나온 다음과 같은 기사는 좀 황당하다.


"입국비자를 달라며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를 상대로 소송을 낸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0) 씨의 부친 유모 씨가 증인으로 나서 발언하던 중에 울먹이고 말았다."

"이날은 유 씨의 부친(70)이 출석해 아들이 병역 기피의 목적으로 시민권을 획득한 게 아니며, 자신의 권유 탓이라고 주장했다."

나는 유승준이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미국 시민권을 획득한 게 입국을 금지할 정도로 심각한 사안인지 여부를 판단할 위치에 있지 않다. 그리고 판단하고 싶지도 않고.

미국과 중국을 오가며 잘 살고 있다는 소식은 들리는데 왜 한국에 굳이 들어와야 겠다고 고집을 하는지도 의문이다. 아무튼 그건 그 친구 사정이니 내가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닌 듯하다.

문제는 소송을 걸었는데 당사자가 아닌 그 아버지가 나와서 '자기 탓'이라며 선처를 호소했단다. 아무리 자식이라고는 하나 나이가 40이나 먹었는데 송사에 그 아버지가 나와서 선처를 호소한다니 이 사람들은 아무래도 법을 동네 어른이 내리는 판결 쯤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다. 변호사가 분명히 있었을텐데, 그런게 먹힐 거라고 조언했을까?

하긴 재벌들이 법정 출두할 때 휠체어 타고 나오고, 어떤 비리 교수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유서를 써 두었다고 언론 플레이를 하는 판국이니 저런 행동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저번에는 동영상으로 눈물로 호소했다고 하던데 그게 안 먹히니까 소송을 거는 행위도 괴이한데 그 아버지까지 나와서 저런 식의 읍소를 하는 걸 보니 더욱 괴이하다. 어떤 수를 쓰든 들어오기만 하면 다시 스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하여간에 괴이한 인간들이 참 많다.  

덧글

  • 백범 2016/05/23 22:07 #

    유승준 당연히 입국해야지... 여야 정치인들 본인이나, 여자 정치인들은 자식들, 남동생들, 오빠들까지 털어봐라. 면제 내지는 방위로 빠진 놈들 얼마나 되나! 솔직히 남자들 군대가는 것을 너무 하찮게 여겨서라도, 유승준은 입국해서 당당하게 활동해야 된다. 아니, 면제나 미필, 회피자가 더 늘어나야 된다.

    남자가 군대가는 것을 고마워하지 않고, 너무들 당연히 여긴다. 2년간 시간 빼앗기고, 공부 못하고, 자유까지 빼앗기고, 돈도 못버는데 말이다. 하지만 아무도 고맙다, 안타깝다 말하지 않네???
  • ㅋㅋㅋㅋ 2016/05/24 08:02 # 삭제

    어이구 화이트버뮤다 성님 갖고 있는 블로그 다 밸리발행 정지 먹고 이제 리플로만 돌아다니노?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불쌍하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백범 2016/05/23 22:10 #

    월급도 최저시급도 못쳐주면서 무슨 50만 대군을 유지하겠다고 헛짓거리들인지...

    유승준은 억울한 희생양이었을 뿐이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